> 커뮤니티 > 동방전기뉴스
  • (전력기기 특집) 동방전기공업
  • 관리자
  • 2016-08-29
  • 6,951회

매출 7~8% R&D로…‘최초제품’ 수두룩
‘방재용 건식변압기’기술회사 명성 이어 

 

“미래 시장에 대한 준비는 기술개발뿐이다. 특화된 제품, 특정 분야에서 세계 1위가 될 수 있는 기업이 진정 ‘강한 기업’이다.”

동방전기공업(대표 양태권·사진)은 특별한 수식어가 필요 없는 국내 변압기업계의 대표 중소기업이다. 40년이 넘는 역사 속에서 ‘VPI(진공압력함침) 건식변압기’, ‘이웍스 트라이 변압기’, ‘콤팩트형 주상변압기’ 등 최초 개발 제품을 끊임없이 내놓은 장본인이다. 
매년 매출액의 7~8%를 R&D로 투자하며 변압기의 경량화, 고효율화, 고성능화를 향한 도전을 멈추지 않고 있다. 
올해 역시 에코 변압기로 평가받는 ‘방재용 건식변압기’<사진>를 전기연구원(KERI)과 공동개발하는 데 성공하며 기술회사라는 명성을 이어가고 있다. 
양태권 동방전기 대표는 “화재가 나면 인명사고가 나는 이유가 유독가스와 시야 확보의 어려움 때문”이라며 “방재용 건식변압기는 화재시 유독가스가 덜 발생하고 국제규격(IEC60076-11)에서 요구하는 가장 가혹한 환경테스트인 F1(화재거동시험), C2(기후시험), E2(환경시험) 등을 모두 만족한 혁신적인 제품”이라고 설명했다. 
기존 건식변압기는 불이 붙으면 에폭시수지가 타면서 시커먼 연기와 유독가스를 내뿜었기 때문에 환경오염 등 문제가 많았다. 
특히 대도시의 밀집된 공간에선 이로 인해 시야를 확보하지 못해 인명사고로 이어지는 경우가 빈번했기에 이를 예방하는 차원에서 개발된 것이 방재용 건식변압기다. 
특히 이 제품은 삼각철심구조의 TRI-DRY 기술과 진공압력함침(VPI) 기술을 적용시켰다.
TRI-DRY 기술이 적용된 변압기는 기존 변압기에 비해 무부하 전류가 80~90%, 무부하손실이 30~40% 이상 감소되고, 부하손실도 7~10%가량 줄어드는 장점을 지녔다. 
특히 변압기 운전 시 발생하는 소음도 8~10dB 감소해 고효율·저소음 변압기로서 손색이 없는 친환경 변압기다. 
동방전기는 도심지 건물이나 선박, 원자력발전소, 석유화학단지 등에서 활용성이 클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몰딩을 하지 않았기 때문에 폐기 시 재활용이 가능한 것도 기존 몰드변압기와 차별화되는 대목이다.
유럽이나 미주 등 선진시장에선 지구 온난화 등 기상이변 및 화재 시 안전을 위해 내환경시험(F1, C2, E2)을 통과한 변압기만 사용할 수 있어 해외시장 공략도 기대해볼 수 있다. 
양 대표는 “국내보다는 해외사양에 맞춰 기술개발을 추진해야 하고 방재용 건식변압기도 이런 방향에서 탄생한 제품”이라며 “올해 500만불탑 수상이 유력하고 3년안에 1천만불 탑을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잡다하게 사업을 벌리기 보다는 10, 20년을 내다보는 장기적 플랜 속에서 신규 아이템을 끊임없이 개발하겠다”며 “세계적인 경쟁력을 지닌 지속가능한 기업을 만들어가겠다”고 다짐했다. 
 

 

 

2018년도 MEE (두바이전시회) 동방전기공업(주) 참가
한전, 中企와 손잡고 온실가스 감축…전력분야 최초